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
유튜브
저작권보호

한국저작권보호원-미국영화협회, 전 세계 저작권 보호를 위해 손 맞잡는다

  • 작성일2023.07.04
  • 작성자방정애
  • 조회수1503

한국저작권보호원미국영화협회,

전 세계 저작권 보호를 위해 손 맞잡는다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박정렬, 이하 보호원)은 미국영화협회(회장 찰스 리브킨, Motion Picture Association, Inc. 이하 MPA) 글로벌 저작권 보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73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MPA는 미국 내 주요 콘텐츠 제작 및 배급회사인 월트 디즈니, 넷플릭스, 파라마운트, 소니 픽처스, 유니버설 스튜디오, 워너 브라더스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단체이다. 또한, 전 세계 50여개 주요 저작권사들로 구성된 저작권 보호 전문조직인 ACE(Alliance for Creativity and Entertainment)2017년에 발족하여 글로벌 저작권 보호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K-콘텐츠 저작권 보호로 문화주권 강화)의 일환이며, 국경을 넘어 발생하는 온라인 저작권 침해 대응을 위한 협력 강화와 합법 시장 보호를 위한 인식 제고 등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디지털 불법복제 방지를 위한 양자 간 정보 공유 불법복제 방지(anti-piracy) 행사 공동 개최 침해 동향 공유 및 해결방안 논의를 위한 양자 간 회의 개최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인식 제고 공동 노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MPA의 카린 템플(Karyn A. Temple) 수석부회장 겸 글로벌 법률고문은 보호원과의 협약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침해대응 및 전 세계 창작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양 기관이 연합하여 헌신하겠다는 선언이라고 강조하며, “저작권 침해는 창의성을 저해하고 영화와 TV 드라마를 즐기는 전 세계 시청자에게 영향을 끼치므로 지식재산권 보호는 MPAACE에 매우 중요하며, 보호원과의 협력을 통해 전 세계 시청자가 콘텐츠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호원의 박정렬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보호원과 MPA가 협력하여 한류 콘텐츠에 대한 저작권 침해 대응망을 아시아·태평양 지역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확장시키는 상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상호 간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저작권 집행에서의 상승효과를 높이고, 콘텐츠의 지속적인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양 기관이 다양한 저작권 보호 이슈에 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붙임. 업무협약식 사진

 

공공누리/CCL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콘텐츠 제작·유통 기업 대상 저작권 보호기술 적용 지원
다음글 저작권 보호, 당신의 진심을 영상으로 보여주세요!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평가
  • 담당부서 : 홍보협력부
  • 담당자 : 김류원
  • 문의전화 : 02-3153-2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