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저작권보호원, 저작권 보호 캐릭터 '바로' 개발의 작성자, 작성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한국저작권보호원, 저작권 보호 캐릭터 '바로' 개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15
링크
파일

한국저작권보호원, 저작권 보호 캐릭터 ‘바로’ 개발

-“저작권이 올‘바로’ 보호되도록 곧‘바로’ 조치하는 수호자”-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윤태용, 이하 보호원)은 저작권 보호 캐릭터 ‘바로’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바로’는“저작권이 올‘바로’ 보호되도록 곧‘바로’ 조치하는 수호자”라는 뜻으로 순우리말이다. 보호원은 저작권을 수호하는 정의감 넘치고 똑똑한, 친구 같은 모습의 히어로를 형상화했다고 설명했다. 


 ‘바로’의 크고 밝은 눈과 빠른 발은 저작권 침해 범죄를 막고 저작물을 제작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함이며, ‘바로’가 들고 있는 방패에 새겨진 알파벳 C는 ‘저작권(Copyright)’을 의미한다. 보호원은 급속한 환경 변화 속에서도 반드시 저작권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역동적으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캐릭터의 컬러는 보호원의 로고와 같은 파란색으로, ‘신뢰’를 상징한다. 


 보호원 윤태용 원장은“저작권을 어렵게 생각하는 국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상징성 있는 캐릭터를 제작하게 되었다”며“‘바로’를 활용해 이모티콘과 각종 홍보물을 제작하고, 홈페이지·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확산시킴으로써 콘텐츠 이용자들의 저작권 존중 의식을 함양하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와 CCL 안내입니다.
공공누리/CCL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보호원-출판문화산업진흥원 MOU 체결
다음글 한국저작권보호원, 2019 저작권 보호 8대 이슈 선정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