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사적 공간에서의 저작권 침해, 영화인이 나서 보호한다의 작성자, 작성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사적 공간에서의 저작권 침해, 영화인이 나서 보호한다
작성자 문지원 작성일 2021.08.04
링크
파일

사적 공간에서의 저작권 침해영화인이 나서 보호한다


- 저작권보호원-영화배우협회 저작권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체결-



한국저작권보호원(원장 박주환이하 보호원)은 8월 3일 한국영화배우협회(이사장 이진영이하 협회)와 영화 등 문화예술계의 저작권 보호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보호원에서 발간한 ’2021 저작권 보호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불법복제물의 94.8%가 온라인으로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특히 UCC 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누리소통망 등 폐쇄적인 사적 공간으로 불법 이용의 경로가 이동하여 사후 단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보호원과 협회는 불법복제물 이용률이 가장 높게 조사(41%)된 영화 분야를 필두로 문화예술인들이 직접 참여하는 저작권 침해 예방 공동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이를 통해 폐쇄적인 사적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저작권 침해를 사전에 예방하여 불법복제물 이용을 감소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양 기관은 문화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저작권 보호 환경조성을 위하여 ▲ 정보공유 및 협력 확대 ▲ 합법적인 영화 이용 확산을 위한 사회적 인식 제고 및 홍보 활동 ▲ 영화 제작 등 현장에서 발생하는 저작권 보호 관련 상담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보호원 박주환 원장은 저작권 침해 취약 지역인 폐쇄적 사적 공간에서의 저작권 보호를 위하여 양 기관이 손을 맞잡는 만큼이번 협약은 저작권 침해의 사후 대응이 아닌 사전에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선례를 만들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붙임  업무협약식 사진  

공공누리와 CCL 안내입니다.
공공누리/CCL
이전,다음 게시물 목록을 볼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인터넷 언론의 저작권 보호 확산을 위해 손잡았다!
다음글 한국저작권보호원, ‘온라인 저작권 침해 분석보고서’ 발간

페이지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십니까?

평가
  • 담당부서 : 교육홍보부
  • 담당자 : 정성희
  • 문의전화 : 02-3153-2728
  • 담당부서 : 교육홍보부
  • 담당자 : 문지원
  • 문의전화 : 02-3153-2412